의학상식
  • [비뇨기과] "아내앞에서 작은 진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관리자
  • 09.02.03 17:07:17
  • 추천 : 0
  • 조회: 760

 자신감이 없다? 
 
 


그리스 신화에 로티스라는 아름다운 요정이 나온다. 어느 날 로티스는 엄청나게 큰 음경을 가진 해괴한 남자가 겁탈하려고 하자 그를 피해 호수로 뛰어들어 연꽃으로 변했다고 한다.

로티스를 쫓던 파렴치한은 '번식과 다산의 신'으로 알려진 프리아포스였다. 프리아포스는 아프로디테와 디오니소스의 하룻밤 불장난으로 태어났는데 신의 자식이라고는 할 수 없을 만큼 해괴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근육으로 똘똘 뭉친 온 몸은 올리브나무 둥지처럼 뒤틀려 있는 데다 음경은 나귀보다 컸다. 소아시아에서는 프리아포스를 풍요의 신으로 섬겼다고도 한다.

오랜 세월동안 남성들의 음경은 남성다움의 대표적인 상징물로 생각해 왔다. 미친 듯 날뛰는 수소가 거세당하면 유순한 소로 바뀌는 것처럼 남성만의 전유물로 여기는 진취적이고, 역동적인 '성정'은 음경에서 비롯된다고 믿어 왔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역사에 족적을 남긴 투사들 가운데는 환관들도 있었다. 과거 페르시아 군대의 최고 사령관으로 이집트를 정복한 바고아스가 환관이었으며,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환관 챙호는 몽골전쟁에서 수훈을 세운 영웅이었다.

따라서 음경을 남성다움의 상징물로 여기는 것은 우스운 노릇이며, 더더구나 오늘날에는 아무도 음경크기와 남성다움을 연관시키지 않는다. 즉 음경의 크기로 남성다움을 저울질하지 않아도 되며, 남들과 비교해서 작다고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그러나 여자 앞에서 작게만 느껴지는 남자들의 고민은 또 다르다. 생식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는 크기라면 살아가는데 문제없음을 알면서도 '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하며 욕심을 내고 남성다움을 과시하고 싶은 욕심에 비전문가에게 진료를 받아 두고두고 후회할 일을 만들기도 한다.

물론 심리적으로 위축되어 생식기능까지 제대로 할 수 없을 땐 프리아포스의 그것처럼 허무맹랑한 크기는 아니더라도 적당한 크기로 키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엔 굵기, 길이, 귀두 확대 등 개인의 특성에 따라 맞춤 확대술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동시에 조루도 치료할 수 있어 누구든지 원하기만 하면 프리아포스 못지않은 '남성다움'을 과시할 수 있게 됐다.

그러니 만일 음경 크기 때문에 자존심에 영향을 미친다면, 그리고 사랑하는 여인이 그것을 원한다면 크게 고민할 필요는 없을 듯 싶다. 여성들이 쌍커풀, 유방확대수술 등으로 자신감을 찾고 그것이 이제는 일반화되었듯 말이다.

 

정규덕 비뇨기과 원장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목록 tweet facebook 글쓰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