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
  • [내과] 그것이 궁금하다-체내림의 정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관리자
  • 09.02.03 17:05:45
  • 추천 : 0
  • 조회: 2298

 

 

명치가 답답하고 위에 음식이 정체되어 있는 듯하며 메스껍고 토할 것 같은 느낌이 들면 일반적으로 체했다고 증상을 호소한다.
음식물을 잘못 먹고 얹힌 것이라 고들 생각한다. 그런 경우 혹자는 손가락에서 피를 뽑아 내기도하고 된장을 물에 풀어 마시기도하고 이런 저런 민간요법들이 동원된다.
그러나 이러한 체증이 지속 되는 경우 아직도 병원을 찾는 것보다 체내림이라는 민간요법을 찾아다니는 환자가 의외로 많은 것 같다. 체 내림이란 무엇인지 그 정체를 알아보자. 시중에 소개된 체내림 방법은 크게 3가지로 나뉜다.

첫째는 체한 음식물을 꺼내는 것이고, 두번째는 훑어 서 내리는 방법, 마지막으로 복부 마사지와 척추 부위 의 지압을 통해 체증을 가라앉히는 것이다. 방법에 따라 전라도식, 경상도식으로 이름을 달리 부르기도 하는 데 전라도식은 꺼내는 방식을 쓴다면, 경상도식은 훑 어 내리는데 초점을 맞춘다는 것이다. 체해서 걸려있다고 하는 음식물을 손가락을 목안에 넣어 꺼내 보이는 경우가 흔히 있는데 이는 정신을 똑바로 곧추세우지 않고서는 발견할 수 없는 고난도의 눈속임 기술이다. 어떤 환자들은 이것이 속임수라고 반신반의 하면서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체내림 집을 찾곤한다.
그러면 환자들의 증상 완화에 이런 체내림이 효과가 있을까? 환자가 심리적으로 위안을 받아 거북함이 덜 하고 속도 편안해 진다는 느낌을 받는 위약효과(가짜약 효과)는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또한 인후에 손가 락 등을 자극, 위내용물이 토해지도록 하기 때문에 어 느 정도는 증상완화효과는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 증상호전이 오래가지 못하고, 습관적으로 체내림을 받아야 속편함을 느끼게 된다. 그동안 체한 것에 대한 의학적인 규명이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제는 식도나 위의 기능장애와 관련된 각종 운동기능검사와 치료법 등이 시행되고 있기 때문에 일단 체증을 자주 느끼는 사람은 정확한 진 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

체내림은 그 자체가 비위생적 이고 비의학적이기도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조기 치료가 요하는 원인질환을 간과하게 되어 잘못하면 치료의 시기를 놓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체내림은 더 이상 호기심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된다. 가까운 병원을 찾도록 하자.

 

 

자료제공: 합성동 시외주차장3층 속편한 내과
문의전화: 256-1075  *전용 주차시설 이용가능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목록 tweet facebook 글쓰기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