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교차로 정보를 창원교차로에서 통합 제공합니다.

커뮤니티 FUN
언니쓰 SNS
네이버 블로그
창원뉴스
  • 창원 시내버스 파업 철회 정상운행…노사협상 타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남데일리
  • 19.05.15 08:00:03
  • 추천 : 0
  • 조회: 39

창원시·버스 노사, 준공영제 시행 전제로 무분규 선언



창원 시내버스 파업 철회 정상운행…노사협상 타결

창원시내버스협의회 소속 7개 시내버스 회사 경영진과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 소속 7개 시내버스 노조는 15일 오전 1시를 넘겨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에 합의했다.

노조가 파업 돌입 시한으로 정한 이날 오전 4시를 코앞에 두고 마라톤협상을 마무리했다.

전국자동차노련 총파업 예고일 전날인 14일 오후 창원시와 창원시내버스노동조합협의회(의장 김진서), 창원시내버스협의회(회장 김외수)는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공동선언으로 파업시국을 돌파했다.

전국자동차노련의 총파업예고와 함께 창원시내버스노조협의회(의장 김진서)는 지난 4월 29일 쟁의조정에 이어, 사측과 명확한 입장차이 속에, 조합원 전체의 90.5%가 파업동참에 찬성하는 등 분위기가 고조되어 왔다.

창원시·버스 노사, 준공영제 시행 전제로 무분규 선언

사측 역시, 심각한 경영난 속에 주52시간제 시행이라는 전국적인 이슈까지 맞물려 마땅한 해답을 제시하지 못한 채, 그 부담은 오롯이 시민들의 몫이 되는 듯 했다.

이에 허성무 시장은 시내버스 노사의 어려운 사정과 버스 파업에 따른 피해를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이 감당해야 한다는 냉혹한 현실 앞에 시에서 노사를 중재할 수 있는 모든 채널을 열고 문제해결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시는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이 노사간 다툼에 볼모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기치 아래경남지방노동위원회와의 긴밀한 협조 속에 파업예정인 7개 업체 노사의 원만한 합의를 권고하는 한편, 시가 일부 재정지원을 보조하는 등 상생합의안을 제시했다.

그 결과, 창원시, 창원시내버스노조협의회, 창원시내버스협의회는 시민들의 안정적인 대중교통 이용과 더 나은 시내버스 서비스 구현, 준공영제의 모범적인 도입을 위해 파업예정일인 15일부터 준공영제 시행 전까지 무분규(무쟁의) 선언에 합의했다.

노사는 임금 4% 인상, 준공영제 시행 후 정년을 현행 60세에서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노사는 공휴일·학자금 지원 확대에도 합의했다.

창원 시내버스 노사는 또 무분규 선언문도 채택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노사의 어려운 입장도 공감하지만, 시내버스 파업으로 겪을 시민들의 불편을 결코 지나칠 수 없었다.”며, “위기는 또 한번의 기회이듯 시내버스 노사와 함께 한 무분규 선언을 계기로 창원시민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담아 대중교통 선진도시 창원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더보기 : 경남데일리 (www.kndaily.co.kr)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