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교차로 정보를 창원교차로에서 통합 제공합니다.

커뮤니티 FUN
언니쓰 SNS
네이버 블로그
창원뉴스
  • 고용위기지역 진해구 연장, 성산구 확대 지정 총력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남데일리
  • 19.03.14 11:00:10
  • 추천 : 0
  • 조회: 25

창원시가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과 성산구 확대 지정에 막바지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4월 5일 조선업 위기에 따른 구조조정으로 정부에 의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진해구는 다음 달 4일 지정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에 더해 성산구 확대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해 진해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했던 사유들이 미처 해소되기도 전에 경제불황의 먹구름이 인근지역으로 번지고 있어서이다.

시는 진해구 조선업 침체의 늪이 여전히 깊다고 보고 있다. 그 근거로 시는 지난해 창원지역 조선업 수출액이 전년 대비 81.2%나 폭락하고 STX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도 예상보다 험난하다는 사정을 들고 있다.

시는 진해구에 이어 창원시 주력산업이 밀집한 성산구 경제상황도 심상치 않다는 인식이다. 수출제조업 비중이 높은 성산구는 한국지엠 창원공장과 두산중공업 등 대형사업장 위기에 보호무역주의 기조확대와 유가·환율·금리의 ‘신3高현상’이 겹쳐 지역산업 전반이 휘청대고 있다는 경보가 연이어 감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확대를 위해 지난달부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및 지역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작성한 신청서를 경상남도 노사민정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제출했다.

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의 정당성을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수시로 고용노동부를 방문해 시의 입장을 전달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의 협조도 요청하는 등 다양한 통로로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허만영 창원시 제1부시장은 “진해구 고용위기지역 연장과 성산구 확대지정은 긴 침체의 늪에서 이제 겨우 소생의 싹을 발견한 지역경제에 단비 같은 소식이 될 것”이라며 “시는 창원경제 부흥과 일자리 어려움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더보기 : 경남데일리 (www.kndaily.co.kr)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