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창원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건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창원인뉴스
  • 18.03.26 18:00:17
  • 추천 : 0
  • 조회: 56

창원시(시장 안상수)는 26일 3·15의거 헌법전문 수록,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지정, 한국민주주의전당 창원유치를 위해 청와대 및 국회 등에 건의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건의문은 미래 세대에게 3·15의거 정신과 부마항쟁의 역사적 가치가 계승․발전되길 바라는 민주성지 창원시민의 염원을 담은 것이다.

건의문의 주요내용은 첫째, 3·15의거가 민주화 운동의 효시로서 그 가치가 더욱더 강조되어야 할 사건임에도 정부 헌법개헌(안)에 3·15의거가 빠진 민주화운동(부마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만을 추가한 것에 대해 창원시민들의 실망이 크고 3·15의거가 4·19혁명의 일부가 아닌 독립적 지위를 인정받게 해달라는 것이다.

둘째,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현 시대적 요청사항으로 피 흘리고 목숨 던진 민주열사들의 불굴의 용기와 뜨거운 함성을 국가에서 기념하고 선양해 달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창원시는 ‘3·15의거’, ‘4·19혁명’, ‘부마항쟁’, ‘6·10항쟁’이 일어난 자타가 인정하는 민주성지로서 우리 현대사에 있어서 민주주의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민주주주의 역사의 중심지로 국립3·15민주묘지, 3·15의거탑 등 민주화유적 14종이 있으며, 이와 함께 대구와 부산이 인접한 지리적, 교통적으로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고, 마산항 친수공간(수변 공원)에 민주공원 부지가 확보되어 있어 ‘한국민주주의전당’ 건립에 최적의 장소라는 점을 강조했다.

창원시는 세가지 건의사항이 모두 반영되어 민주화운동의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명실상부 세계적인 민주성지 창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더보기 : 창원인뉴스 (www.cwin.kr)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