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경남 공예품 우수성 전국에 알리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창원인뉴스
  • 17.12.07 18:00:27
  • 추천 : 0
  • 조회: 7

경남도는 7일 우수공예품 발굴 및 공예문화산업 발전 도모를 위해 문화재청 주최로 개최된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의 시상식에서 시도단체상부문 우수상(훈격: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개인상 부문에서도 밀양의 김수진씨가 문화재청장상을 받았다.

올해로 47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은 공예분야 최고 권위의 공예품 경진대회로, 국내 학계·업계·관련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16개 시·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53점의 공예 작품에 대하여 1차, 2차의 엄정한 심사를 거친 끝에 236점의 최종 입상작을 선정하였다.

경남도는 지난 6월에 치러진 경상남도공예품대전의 특선이상 입상작 42점을 출품하여 개인상 31명과 입상자 수 및 개인상 수상등급에 의해 평가되는 시도단체상부문에서 우수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개인상 부문은 지난해 장려상 이하에 20명이 수상한 것에 그쳤으나, 올해에는 문화재청장상에 밀양시 김수진씨의 ‘바람소리’(섬유공예)가 선정되는 성과를 올렸으며, 장려상 6점, 특선 10점, 입선 14점 등 총 31점의 도내 공예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다.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수상작들은 오는 12월 10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전시장에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경남도 백유기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대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작가분들 뿐만 아니라 묵묵히 전통공예 계승에 열정을 다하시는 도내 모든 공예작가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도에서도 지역 공예산업 육성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창원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더보기 : 창원인뉴스 (www.cwin.kr)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